성도들끼리의 법정 소송

(고전 6:7-8) 그러므로 이제 너희 가운데 전적으로 허물이 있나니 이는 너희가 서로를 고소하기 때문이라. 어찌하여 너희가 차라리 부당한 일을 당하지 아니하느냐? 어찌하여 차라리 빼앗기지 아니하느냐? 아니라, 너희가 부당한 일을 행하고 속여 빼앗되 그것도 너희 형제들에게 그리하는도다.

교회 안에서 교인들 사이에 서로 분쟁이 있다면 성도들은 성경 말씀을 기준으로 스스로 분별하고 판단해야 합니다. 그러나 고린도 교회는 이런 문제들을 다루지 못했습니다. 심지어 교회 안에서 누군가가 근친상간을 해도 다들 입을 다물고 아무도 관여하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자기들의 책임을 회피하고 이런 분쟁이 있으면 세상 법정의 판단에 맡겼습니다. 세상을 판단해야 할 그리스도인들이 도리어 믿지 않는 자들 앞에서 서로 상대방을 고소하고 자기 권리와 이익을 위해서 다투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고전 6:6) 오히려 형제가 형제를 고소하며 그것도 믿지 않는 자들 앞에서 하는도다.

이것은 하나님 앞에서 잘못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진리의 말씀과 이성과 판단력을 주셨는데 성도들이 마땅히 판단해야 할 것들을 판단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더구나 구원받은 성도들이 그리스도의 몸에 속한 다른 지체들을 대상으로 법정에서 이기기 위해 서로를 공격하는 일은 하나님 보시기에 아름답지 못한 모습입니다. 그리스도인이라고 하면서 서로 양보하지 않고, 서로 지지 않으려고 하고, 서로 손해보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에 소송이 진행될수록 서로 간의 갈등과 분쟁의 골은 깊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 교회의 모습도 고린도 교회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어떤 교회에서는 목사의 허위 학력 문제 때문에, 어떤 교회에서는 교회의 세습 문제 때문에 분쟁이 일어나서 서로 법정에서 소송을 벌입니다. 그들은 교회 내부의 문제를 세상 법정의 판결에 맡기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법정에서 서로 싸우는 모습을 하나님을 믿지 않는 자들이 보면 무슨 생각을 하게 될까요?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드러내는 삶의 모습을 보고 성도들은 물론 하나님을 업신여기게 여기게 됩니다. 우리의 삶을 통해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셔야 하는데 오히려 하나님의 이름이 불신자들에게 모욕과 조롱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울은 성도들끼리 다투느니 차라리 억울한 일을 당하는 것이 낫고, 차라리 손해를 보는 것이 더 낫다고 하는 것입니다.